홈 > 전의총소개 > 임원소개
 

전국의사총연합이라는 의사 단체는 시대의 요구가 만들어낸 자생적인 그러나 필연적으로 탄생된 단체입니다.

우리들은 숭고한 의업에 종사하기 위해 의과대학을 입학하고 의사 면허증을 취득함으로써 타인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제도적 굴레에 속박된 우리들이 의사다운 의사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기까지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요양기관당연지정제라는 굴레는 나와 상관이 없을 수도 있는 의료기관에 씌워진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 의사로 살아가는 우리들 모두의 머리 위에 씌워진 것이라는 것을 우리는 어느 날 깨닫게 됩니다.

국가가 책임져야 할 공공의료의 책임은 민간의료기관에 떠넘기고,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에는 선심행정을 부추기느라 국가의 세금을 쏟아 부어 안 그래도 어려운 민간의료기관과 경쟁시키고 있다는 것을 어느 날 알게 됩니다.

의사들의 진료행위를 평가하고 심사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국민에게는 한없이 부드러운 모습으로 봉사하면서 또 다른 얼굴로는 의사들에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무차별하게 휘두르는 횡포를 부리는 이중성을 가지고 있는 기관이라는 것도 진료를 시작하는 즉시 깨닫습니다.

의사들을 생존의 위기로 몰아넣은 정부의 저수가 정책과 의사들의 진료권을 훼손하는 건강보험공단의 횡포는 많은 의사들로 하여금 의료의 본질로부터 벗어나도록 압박하고 있습니다. 심장수술을 해야 할 의사가 얼굴에 보톡스를 주사하고,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지방흡입을 하며, 분만을 받아야 할 산부인과 의사가 피부레이저를 하면서 기형적 의료환경 하에 의사들이 적응해가는 모습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습니다.

환자의 건강을 목표로 해야 하는 의사들이 저수가로 인하여 오히려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며, 환자의 올바른 질병 치료에 집중하기보다는 처방의 오류로 인하여 진료비가 삭감되지 않을까 염려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뿐입니까. 환자들의 수진기록 조회로 인하여 국민들로부터 신임을 잃고 사기꾼 집단으로 매도되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많은 의사들이 의업을 더 지속해야 하는가에 대한 근본적 의문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젊은 의사들의 미래는 더욱 어둡습니다.

이 모은 암울한 현실에 대한 책임은 다른 누구에게도 있지 않습니다. 바로 행동하지 않았던 우리들 자신에게 그 커다란 책임이 있습니다.

이렇게 비참한 현실을 맞기까지 우리 의사들은 정의를 부르짖지 않았고, 의사의 권리를 충분히 주장하지 않았으며 잘못된 제도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현실에 안주하고 비겁한 선택을 지속해왔습니다.
작금의 현실은 지난 날 우리들의 선택의 결과입니다.

전국의사총연합은 뒷걸음질쳐오던 대한민국 의료의 역사를 되돌리기 위한 의사들의 첫 발걸음입니다.
이제 전국의사총연합은 이 사회에 의사들의 진실된 목소리를 전할 것이며 의료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그 어떤 시대적 요구에도 뒷걸음질치며 물러서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강하게 열망하고 선언하면 그 소망하는 일이 이루어진다고 하였습니다.
전국의사총연합의 회원인 우리들은 의사가 의사다울 수 있는, 그리고 환자가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올바른 의료제도의 항구적인 정착을 강하게 열망하며 반드시 이뤄낼 것을 선언합니다.

상임대표 : 이 수섭 | 이 동규 | 박 병호 이메일 : doctors@doctorsunion.or.kr
단체 고유번호 : 211-82-62392 | TEL : 02-717-7147 | FAX : 02-6442-7974
주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41, 403호(갈월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