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남의 잔칫집에가서 추악한 욕심을 드러낸 한방사협회장을 강력 성토한다  
글쓴이 전의총  날짜 2019년 03월 22일









No 파일명 사이즈 보기 다운
1 [성명서]남의 잔칫집에가서 추악한 욕심을 드러낸 한방사협회장을 강력 성토한다.hwp 26.0 KB 0 46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Read File
[성명/논평]   [성명서]의협의 수가협상은 ‘답정너’ 였다 전의총 2019-06-03 46
394 [성명/논평]   2019년5월전의총 운영위원 회의 전의총 2019-05-31 37
393 [성명/논평]   [성명서]차량 소유주가 韓方의 봉인가?자동차보험 .. 전의총 2019-04-26 352
[성명/논평]   [성명서]남의 잔칫집에가서 추악한 욕심을 드러낸 .. 전의총 2019-03-22 352
391 [성명/논평]   [성명서]말기 암 전문 한방병원의 행태에 경종을.. 전의총 2019-02-22 349
390 [성명/논평]   [성명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진찰료 인상 거.. 전의총 2019-01-30 449
389 [성명/논평]   [성명서] 보건복지부는 검증되지 않은 한방 행위에 .. 전의총 2019-01-09 736
388 [성명/논평]   [성명서] 언제까지 야만적인 진료실내 폭행 및 살.. 전의총 2019-01-03 875
387 [성명/논평]   [성명서]의사들이여 분노하라 전의총 2018-10-24 1416
386 [성명/논평]   의약분업을 당장 철폐하라 전의총 2018-07-12 3154
385 [성명/논평]   이제 국가주도의 약가 정책은 시정되어야 한.. 전의총 2018-07-10 2680
384 [성명/논평]   의사들은 분노한다. 이제 받은 만큼 되돌려 줄 .. 전의총 2018-07-05 2655
383 [성명/논평]   정부는 의사에게 진 빚부터 먼저 갚으라. 전의총 2018-06-11 3135
382 [성명/논평]   건강보험제도의 공급자에서 의사들은 제외하라. 전의총 2018-06-01 3101
381 [성명/논평]   [성명서] 강청희 공단 급여이사는 함부로 말하지.. 전의총 2018-05-26 3164
380 [성명/논평]   [성명서] 소위 시민단체라고 자처하는 자들에게 묻.. 전의총 2018-05-26 3066
379 [성명/논평]   [성명서] 한의사 협회는 범죄를 모의하는 단.. 전의총 2018-05-26 2947
378 [성명/논평]   [성명서] 이대목동병원 병원장은 의사 맞는가? 전의총 2018-04-13 4209
377 [성명/논평]   [성명서] 의료진 여러분 이제는 스스로를 지켜야.. 전의총 2018-04-12 3575
376 [성명/논평]   [성명서] 저수가, 의료 시스템의 문제를 제기 했.. 전의총 2018-04-05 3573
 
12345678910
 
 
상임대표 : 이 수섭 | 이 동규 | 박 병호 이메일 : doctors@doctorsunion.or.kr
단체 고유번호 : 211-82-62392 | TEL : 02-717-7147 | FAX : 02-6442-7974
주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41, 403호(갈월동)